더부스 브루잉 The Booth Brewing Co. The Booth Story – The Booth Brewing Co.

The Booth Story


재미주의자들의 크래프트 비어 스타트업 더부스는 2013년 5월, ‘한국 맥주가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다’라는 기사를 쓴 이코노미스트지의 다니엘 튜더와, 한의사 김희윤, 애널리스트 양성후 세 친구가 만나 정말 맛있는 한국맥주를 선보이기 위해 경리단길에 오픈한 15평의 작은 피맥 펍에서 시작했습니다.

더부스는 더 맛있는 맥주를 더 많은 사람들과 즐기기 위해, 언제나 치열하게 도전하였고, 변화해왔습니다. 경리단길에서 Bill’s Pale Ale이라는 하나의 맥주만 판매했던 더부스는, 2014년 전 세계 Top 3 Brewer Mikkeller와 콜라보레이션 하여 북한의 대동강 맥주보다 맛있는 ‘대강 페일에일’을 만들었고, 현재 판교와 캘리포니아에 자체 양조장을 가지고 있으며 서울 내 6개의 직영 펍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모든 주류가 트럭 뒷칸에서 직사광선에 노출된 상태로 유통되는 것이 당연했던 시절, 더부스는 콜드체인(냉장유통시스템)을 구축했고, 덕분에 대강 페일에일, 국민IPA, ᄏIPA 등 더부스의 맥주들은 가장 맛있는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더부스는 맛있는 맥주와 문화를 통해 더 재미있는 세상을 만들어갑니다.

follow your fun

The Booth Brewing Co. began in May 2013 as a small pub in an alleyway of of Gyeongnidan. It was founded by Korean medicine doctor Heeyoon Kim, financial analyst Sunghoo Yang and The Economist correspondent Daniel Tudor, who wrote the infamous article “Fiery food, boring beer” in which he called out South Korean beers worse than North Korea’s Taedonggang beer. The three friends had a simple philosophy: to spread the love of our craft beer so that everyone can enjoy them at affordable prices.

Back then, we only had one beer, Bill’s Pale Ale, on tap. From there, The Booth Brewing Co. always looked to find ways to make the best beer in Korea. It went through many changes and the company grew fast.

The Booth collaborated with Mikkeller, world’s number 3 brewery according to RateBeer’s 2014 ratings, to create Taedong Pale Ale, South Korea’s triumphant answer to North’s Taedonggang Beer.

The Booth’s ambition to create the best beers did not stop there. In order to brew truly innovative local beer, The Booth Brewing Company established its own micro-brewery in Pangyo and acquire a brewery in Eureka, California. The Booth has churned out amazing beers of unique recipes that wowed the Korean population again and again.

Watch us grow and continue to make changes.

follow your fun